검색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하는 영화의 숲 조성
- 영화영상 중심도시 및 녹색부산 이미지 확립을 위한 -
김정화   |   2020-10-22

▲ 행사장 위치도     ©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사)부산그린트러스트(이사장 김경조), (사)부산국제영화제(이사장 이용관)와 함께 내일(23일) 오후 3시 해운대구 에이펙(APEC) 나루공원에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와 함께하는 영화의 숲 조성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김인수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 방추성 영화의전당 대표이사, 김경조 부산그린트러스트 이사장이 참여할 예정이다.

 

영화의 숲 조성행사는 영화의전당과 인접한 지역에 부산영화제를 기억하기 위한 장소를 만드는 동시에, 기후 위기에 영화인들이 솔선하여 나무를 심음으로써 녹색도시 부산 조성에 시민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내일 행사에서는 느티나무와 먼나무 등 총 4그루의 나무가 식재될 예정이다. 변성완 권한대행과 관련 단체장들이 공동으로 1주를, 올해의 초청 영화인으로 선정된 윤제균 감독과 최희서 배우, 유준상 배우가 각 1주씩을 식수한다. 앞으로도 매년 APEC나루공원과 영화의전당 주변에 기념식수가 이어져 영화의 숲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수가 이루어지는 APEC나루공원은 수영강변에 위치한 부산의 대표 강변공원으로 영화의전당과 마주하고 있고, 시민들의 접근도 쉬워 영화의 숲 조성으로 부산의 새로운 명소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행사가 시민들께서 나무 심기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특히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로 행사가 축소되는 등 어려움이 있지만, 늘 울창한 녹음처럼 어려움을 극복하고 영원히 지속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