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30개 확보
음압격리병동 준공식…간호 인력 78명 신규 채용도 지원
김정화   |   2020-10-20

국립중앙의료원은 19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음압격리병동)’ 준공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신축한 음압격리병동은 정부의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확충 지원사업을 통해 마련한 것으로, 지상 3층 규모의 총 30개 음압치료병상을 갖추면서 앞으로 코로나19 중환자 치료 병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병동 외관. (사진=보건복지부)  ©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확충 지원 사업은 중증환자 치료역량이 높은 의료기관의 치료병상 확충(시설·장비 등) 예산 지원을 통해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총 23개 의료기관에 총 1054억 원을 지원, 내년 상반기까지 총 416병상을 구축해 코로나19가 대규모로 재확산되더라도 중환자 병상이 부족하지않도록 병상을 마련 중에 있다.

 

또한 국립중앙의료원 음압격리병동의 신속한 운영을 위해 올해 간호 인력 78명의 신규 채용을 지원했고, 이에 대한 운영 예산도 약 9억 원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강도태 복지부 2차관은 많은 코로나19 환자들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신 의료진과 직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신축된 음압격리병동이 중앙감염병병원의 실질적 역할을 확대하는 초석이 되어 앞으로도 국립중앙의료원이 우리나라 감염병 대응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중앙의료원은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부터 치료병원 간 협력체계 구축과 코로나19 진료지침 발간, 수도권 공동대응 상황실 운영을 통한 환자 치료 병상 배정·전원 등 중앙감염병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