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 시니어 마을안전 지킴이 노인일자리 지원 위해 손 맞잡는다!
- 부산시, 한국주택금융공사·부산지방경찰청과 함께
김정화   |   2020-09-08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범죄예방 활동을 통한 안전한 마을 조성과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지방경찰청과 함께 나선다.

 

부산시는 오늘(8일) 오전 11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노인일자리’지원을 위한 ‘한국주택금융공사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이어 부산시와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지방경찰청 등 3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사업은 범죄와 각종 사고에서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전직 경찰 등 역량 있는 전문 직종 출신의 시니어 인력을 활용하는 고령화 시대 새로운 사회공헌형 일자리로 2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범죄 예방활동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경찰청과 협력을 통해 전직경찰 등 역량 있는 시니어를 투입하는 전국 최초의 노인일자리이다.

 

주요 활동내용으로▲방범(순찰)활동 ▲청소년 유해장소 감시 및 모니터링 ▲CCTV 안전시설 확인 등의 범죄예방지원활동과 ▲독거노인, 고독사 위기가구, 소년가장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환경개선 지원 ▲파손·위험 공공시설물에 대한 수리지원 등의 서비스를제공한다.

 

부산시는 올해 연말까지 남구, 부산진구, 영도구, 해운대구, 수영구 등 5개 구·군에 시범으로 운영하고 내년부터 16개 전 구·군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서는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장이 직접 참석해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지원을 위한 사업예산 3억 원을 전달한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주택연금·주택금융 신용보증·장기모기지론등 주택금융을 총괄해 국민의 주거복지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기관으로 지난 2014년 본사를 부산으로 이전한 이후, 그동안 시니어 일자리 창출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지원해왔다.

 

기부금 전달식에 이어 부산시와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지방경찰청 등 3개 기관은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는 행정적 지원과 사업홍보를 추진하고,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사업 참여자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부산지방경찰청은 지역경찰서(지구대) 등 수요처 확보와 방범활동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시니어 마을안전지킴이를 통해 실효성 있는 범죄예방이 이루어지고, 지역 내 위험 및 생활 불편요소에 대한 시정조치 활동으로 주민의 생활 안전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 각종 사고에서 안전한 마을을 조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지속가능한 장노년 일자리로서 사회적 가치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은 범죄와 사고에 취약한 주거취약계층의 생활안전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시니어 세대에 적합한 다양한 직종이 발굴할 수 있도록 민간영역의 좋은 일자리가 더 많이 생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부산시는 2018년 9월 시니어 일자리창출을 위해 부산시 소재 공공기관 및 주요기업들과 민·관 협약을 체결하는 등 그동안 시니어 고용을 확대하고, 고용친화적인 사회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