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열두밤' 신현수, 남다른 애정 드러나는 종영소감 ‘눈길’
전혜린 기자   |   2018-12-28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연출 정헌수/극본 황숙미) 신현수가 종영을 앞두고 애정 가득한 종영 인사를 전해 화제다. 6개월간의 촬영 감회를 떠올리며 울컥한 소감을 전한 것.

 

오늘 28일(금), 신현수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의 네이버TV(http://tvcast.naver.com/willent)에는 ‘열두밤’에서 활약한 신현수의 특별한 종영소감 영상이 공개됐다.

 

먼저 ‘차현오의 명장면 Best’를 묻는 질문에는 “1회(첫번째 밤)에서 현오(신현수 분)와 유경(한승연 분)이 횡단보도에서 재회하는 장면인 것 같아요. 운명을 시험했던 현오와 정말 운명일까 어안이 벙벙했던 유경의 표정이 대비되면서 재미있고 시청자분들에게도 설렘과 운명이라는 느낌을 심어 줄 수 있었던 예쁜 장면입니다.”라며 잊지 못할 명장면을 꼽았다.

 

다음으로 ‘내가 현오라면 꿈vs현실 선택은?’이라는 질문에 “솔직하게 말을 하고 상황에 맞는 선택을 잘 했었을 것 같은데 현오는 조금 이기적이고 섣부른 생각을 한 것 같아 아쉬웠습니다. 만약 현오의 옆에 제가 있었다면 ‘그것은 좋지 않은 선택이다’라고 말을 해줬을 것 같아요. 관계에 있어서 솔직함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꿈과 현실 중에 저는 꿈을 좇지만 유경에게는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이 상황을 같이 풀어나가려고 했을 것 같습니다.”라며 솔직한 답변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에 답했다.

 

마지막으로 신현수는 “6월에 촬영을 시작해서 12월 2일에 촬영을 종료하게 되었는데요. 6개월간 차현오라는 인물로 살면서 참 행복하기도 했고 힘들기도 해서 여러 감정들이 막 뒤섞여 있어 종영을 했다고 하니 좀 울컥하네요. 현오라는 친구를 너무나 잘 표현하고 싶었고 여러분들에게 잘 소개해드리고 싶은 마음에 애정이 많이 많이 쌓여 있었거든요. 정말 ‘열두밤’ 긴 12주간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현오와 유경이의 조금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도 끝까지 많이 봐주시고 관심 가져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저 신현수의 활동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릴게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시청자들을 향한 무한한 감사 인사로 종영소감을 훈훈하게 마무리 지었다.

 

이렇게 솔직하고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한 신현수는 이번 작품에서 8년의 시간 흐름을 섬세한 감정선으로 완벽하게 표현했을 뿐만 아니라 꿈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하는 청춘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차현오로 열연을 펼친 신현수가 출연하는 채널A ‘열두밤’은 오늘 28일(금) 밤 11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