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국가공모 선정
융복합지원사업 역대 최고, 국비 33.6억원 확보
이혜용 기자   |   2018-09-19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재)부산테크노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의「2019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융복합지원)사업 수요조사」공모에서 2건의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33억 6천만원을 확보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하여 기존 개별지원에서 탈피해 특정지역 또는 건물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한다.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에서 국가공모를 통하여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부산시는 지난 2017~2019년까지 3년 연속 7개사업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분야별 최고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1차 공개평가와 2차 현장평가를 통하여 이번 국가공모사업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기초자치단체 포함)에서응모한 75개 사업 중 55개 사업을 선정하였으며, 이중 부산시는 2개 사업을 신청하여 2개 사업 모두 선정되었다.

 

첫 번째 사업인 ‘강서브라이트에너지자립마을 고도화 2차 사업’은 강서구 대저1동과 강동동 일원의 주택 및경로당 등 공공시설과 상업․공업시설 등에 ▲태양광 158개소 642kW ▲태양열 6개소 36㎡를 설치한다.

 

두 번째 사업인 ‘부산시 친환경에너지 광역벨트 구축사업’은 강서구, 사하구, 영도구, 북구, 금정구, 기장군 일원의 주택 및 경로당 등 공공시설과 상업시설에▲태양광 568개소 2,027kW, ▲지열 8개소 140kW를 설치한다.

 

2019년도에 총사업비 71억원(국비34, 시비30 자부담7)을 투자할 계획이며,이 사업을 통해 ▲연간 777톤의화석에너지 대체 효과와 ▲1,729톤의 이산화탄소 감소 효과, 그리고 ▲연간 4억7천만원의 에너지 사용 비용 절감효과가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사회적 약자를 위한 주택․시설의 유지비용 절감과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 활성화,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면서,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을 더욱 확대하여 클린에너지 보급에 부응하고, 클린에너지 도시 부산 실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