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 대통령 “라오스에 긴급구호대 즉각 파견
신종철 기자   |   2018-07-25

 

 



정부는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와 관련해 '대한민국 긴급구호대'를 파견하고 의료품과 구호물품을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라오스 세남노이 보조댐 사고 대응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긴급구호대 파견과 범정부 차원의 구호대책 마련, 현지 진출기업 직원·가족 안전 확인과 가족에 대한 설명 등을 지시함에 따라 이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도 논의했다.

 

정부는 현지 구조를 위해 '대한민국 긴급구호대'를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파견하기로 하고 오는 26일 선발대 7명을 현지에 파견하기로 했다.

 

또 구조팀은 소방청을 중심으로 약 30명 내외로 구성하되 라오스 정부와의 사전 협의와 민관합동해외긴급구호협의회의 세부 논의 등을 거쳐 파견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인성 질병과 전염병 예방을 위한 의료팀도 함께 구성해 파견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재민 등을 위해 필요한 의료품과 구호물품 등과 관련해서는 라오스측과 협의가 이루어지는 대로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고 지원 범위, 규모, 내역 등은 적십자사, 국립의료원, 민간구호협회 등이 긴밀히 협조해 체계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또 현지 구조와 이재민 구호장비 등 지원에 대해서는 현지에 진출해 있는 SK건설과 서부발전이 조달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의 장비를 확보해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 차원의 구호금 지원을 적극 검토하기로 하고 외교부가 그동안의 지원사례, 라오스의 피해상황, 우리 기업에 의한 시공사업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최대한 빨리 결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현재 사고지역에서 근무중인 SK건설 인력 50명, 서부발전 인력 8명 등은 모두 피해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종철기자] [email protected]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 All rights reserved.